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 '국방위 검열단'을 파견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천안함 사건을 군사정전위원회에서 논의하자는 유엔군사령부의 제안은 거부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오늘 (27일) 군사정전위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는 "미군 측이 이 문제에 개입하면 할수록 미국에 대한 북한의 의혹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더 이상 미군측은 `유엔군사령부' 명의로 북남 관계에 끼어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측 대표는 "북한은 검열단을 남조선에 파견한 다음 그 결과를 갖고 북남 고위급군사회담을 개최할 작정이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이에 응한다면, 즉시 북남 고위급군사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