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들의 강제 북송문제가 국제적인 사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의 교원단체총연합회인 한국교총이 이 문제를 다룬 특별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뿌리를 같이 하는 민족, 북한사람들이 처한 열악한 인권문제를 공감하게 한다는 취지입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소학교)에서 열린 특별수업 현장을 소개해드립니다. 서울에서 도성민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