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부활절 봉쇄' 이틀만에 전격 철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4일 베를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방침을 발표했다.

독일 정부가 부활절 연휴 기간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이틀 만에 전격 철회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4일 기자회견에서 “부활절 완전 봉쇄는 시간상 실행할 수 없고, 비용이 실익을 넘어서 취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코로나 3차 재확산을 멈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도 이번 결정은 “전적으로 나의 실수”라며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해 국민에게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 22일 연방정부와 주정부 대책회를 열고 코로나 3차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부활절 연휴 기간인 다음달 1~5일 강력한 봉쇄 조치를 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독일 내 모든 기업과 상점, 학교, 교회 등이 이 기간 완전히 문을 닫을 것을 요구했었습니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와 재계 등에서 이번 규제로 연휴를 앞두고 쇼핑 인파가 한꺼번에 몰릴 수 있으며 경제적 여파도 심각할 것이라며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