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4월 19일까지 미국 성인 90%에 백신 접종 자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에 관해 연설했다. 왼쪽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내달 19일까지 미국 성인 9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연설에서 백신을 맞을 수 있는 미 전역의 약국이 기존 1만7천 개에서 약 4만 개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민의 90%는 거주지에서 5마일(8㎞) 이내의 약국 등에서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대부분의 성인은 5월 1일까지 기다리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현재 백신 접종 자격 나이는 65세 이상 성인입니다. 하지만 단계별로 확대하고 있으며 주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1일 코로나 1주년을 맞아 실시한 대국민 연설에서 18세 이상의 모든 성인이 5월 1일까지 백신 접종 자격을 갖추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6만여 건으로 1주일 전에 비해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미 전역 30개 주와 수도 위싱턴 DC 등에서 매일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최소 5%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