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최근의 금융 위기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이 직면한 가장 힘든 진통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14일, 유로화를 사용하는 17개국이 그리스와 이탈리아의 국가부채 문제로 해체될 경우 유럽통합이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독일은 유럽 최대 경제대국이며, 그리스와 이탈리아의 새 지도자들은 막대한 국채와 더딘 경제 성장에 대한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제통화기금과 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 회원국들은 그리스 정부 당국자들과 만나 구제금융 관련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