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이 오늘 버마를 방문해, 버마 지도자들에게 정치 개혁이 계속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는 50년만의 첫 영국 외무장관의 버마 방문입니다.

헤이그 장관은 오전 중 행정수도인 네이피도에서 테인세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과 만났습니다.

그리고 내일은 옛 수도인 양곤에서 야당 대표이자 민주화 운동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를 만날 예정입니다.

헤이그 장관은 영국정부가 버마의 민주화 노력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11월에는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같은 목적으로 버마를 방문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