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18일 6자회담 재개…힘든 협상 될 것’


미국 국무부의 션 맥코맥 대변인은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 차관보가 18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 수석대표 회담에 앞서 북한측과 양자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또 2.13 합의의 다음 단계를 논의하게 될 이번 협상이 "힘들고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의 션 맥코맥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17일 베이징에서 북한 및 러시아와 양자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어서 18일부터 재개되는 6자회담 대표급 회의에서는 북한의 영변 핵 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새롭게 재개되는 6자회담을 통해 초기단계의 다음 조치로 넘어가야 하고, 이미 많은 시간을 허비한 만큼 빠른 진전을 원하지만 “힘들고 어려운 과정”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북한은 이번에 2.13 합의 초기단계조치로 영변 핵시설을 폐쇄했지만 이전에도 핵시설을 폐쇄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회복 불가능한 핵불능화는 근본적인 이슈이며, 아직 북한이 이행한 적이 없는만큼 어려운 회담이 될 것이라는 것이 맥코맥 대변인의 지적입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또 북한이 이번에 2.13 합의를 통해 한 비핵화 약속은 미국 뿐만 아니라 6자회담의 다른 당사국들에게도 해당되는 것인만큼 과거보다 지속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북한의 핵 불능화까지 걸리는 시간을 묻는 질문에는 불능화를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문제라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외무장관급 회담에 대해 맥코맥 대변인은 2.13 합의에 따라 초기조치가 종료되면 개최되는 것이지만, 현재까지는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