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주 한인들, 위안부 결의안 통과 위해 총력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무고한 여성들을 성노예로 강제동원한 데 대해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는 ‘종군위안부 결의안’이 조만간 미국 하원 본회의에서 다뤄질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 내 한인들은 다시 한번 의원들을 대상으로 결의안 지지를 호소하는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종군위안부 결의안’은 지난달 26일39대 2의 압도적인 표차로 미국 하원 외교위를 통과한 데 이어 현재 본회의 표결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결의안을 발의한 민주당의 마이크 혼다 의원은 외교위 표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7월 둘째 주나 세째 주에 결의안이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예상했었습니다.

본회의 표결 예상일이 다가옴에 따라 미국 내 한인들은 다시 한번 결의안 통과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워싱턴한인범대책위원회는 12일 다른 지역 한인들과 의회에서 ‘로비 데이’행사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위원회는 이날 하원 내 의원들의 사무실을 방문해서 결의안 지지를 호소합니다.

워싱턴범대위 이문형 공동의장은 마지막 로비 데이가 될지도 모른다는 각오로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본회의 일정은 여전히 7월 둘째 주나 세째 주, 그러니까 7월 중순일 것이라는 기류구요, 그래서 저희들도 뉴욕범대위 등과 합류해서 의원들을 한 번 더 설득하는 날을 정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혼다 의원측은 11일 ‘미국의 소리’와의 통화에서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조만간 처리될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결의안은 아직 본회의 표결을 남겨놓고 있지만, 한인들의 노력은 이미 많은 성과를 올렸습니다. 로비 데이 행사를 통해 전체 하원의원의 3분의1에 해당하는 154명의 의원이 이미 결의안의 공동 후원자로 서명했기 때문입니다.

“위안부 결의안은 1997년부터 기각과 상정을 반복해왔는데 올해가 가장 호기라고 생각하고 이번 기회를 놓치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노력하고 있는데, 다행히 이것이 미 전역으로 확대돼 뉴욕을 비롯해서 LA, 콜로라도, 샌프란시스코 등 19개 범대위가 출범해서 연대를 하고 있습니다.”

‘종군위안부 결의안’으로 불리는 하원 결의안 제121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무고한 여성을 성노예로 강제동원한 데 대해 일본 정부의 명백하고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과 더불어 향후 ‘위안부 범죄’에 대해 왜곡되지 않은 사실을 교육해야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범대위는 위안부 결의안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을 확대시키기 위한 행사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는 18일에는 1990년대 미국 법무부에서 일본 전범 관련 수사를 이끌었던 일라이 로젠바움 전 특별수사국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워싱턴에서 개최합니다.

로젠바움 전 국장은 사람을 이용한 생체실험과, 종군위안부 강제동원 등 일본이 제국주의 시절에 저질렀던 범죄행위에 대한 미국 정부의 수사 내용을 증언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