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음악으로 질병 고친다' - 인기끄는 미국의 음악치료법


음악이 의학적으로 통증과 불안을 해소하고 감정과 기분을 고양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은 많은 의료 전문가들이 오래전부터 인정해 왔습니다. 그리고 오늘 날 병원과 노인요양원 학교 등에서 각종 질환을 치료하는데 음악을 활용하는 음악요법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음악요법 , 영어로 Music Therary 활용에 관해 알아봅니다.

음악은 정신적 장애가 있는 많은 어린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노인들의 눈을 밝게 해주며 실어증이 있는 사람들에게 표현력을 주고 암투병 환자의 통증을 덜어줍니다.

미국의 여러 음악대학들에서는 음악요법 강좌가 개설돼 뮤직 테라피스트, 음악요법사를 양성하고 있습니다. 보스턴시 동북부 지역에 있는 버클리 음악대학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이 대학에서 음악요법을 전공하고 있는 사만타 멘처라는 학생은 음악요법 강좌가 아주 좋은 과목이라고 말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뒤 미국의 병원들에서는 미군 부상환자들이 음악을 들으면 감정적으로 신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내는 것을 인식하게 되면서 음악요법이 활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오늘 날 음악요법은 환자들의 스트레스와 불안, 통증을 완화시켜주고 느낌표현을 도와주는데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임상적으로 입증돼 있습니다.

보스톤에는 음악요법을 활용하는 케네디 데이 스쿨이라는 어린이 학교가 있습니다.

이 학교에서는 정신적 장애를 지닌 어린이들이 음악을 통해 자신들에 관해 표현하고 움직이며 소리도 내도록 음악요법사들이 지도하고 있습니다.

이 어린이 학교에는 1주일에 두 번, 30분씩 음악시간이 있습니다.

어린이들은 음악시간을 아주 좋아합니다. 음악은 이 어린이들이 의사소통 방법을 개발하는데 훌륭한 길잡이가 되고 있습니다.

버클리 음악대학 교 음악요법학과의 카렌 왁스 부교수는 학생들과 수업을 하면서 음악요법의 중요한 기본적 요소를 설명합니다.

음악 밴드의 단원들은 복잡한 언어세계를 완전히 파악하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연주하는 리듬과 드럼의 울림은 아기가 엄마품에서 심장고동을 듣는 것 처럼 치료효과를 주는 것이 음악요법의 정수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합니다.

환자들은 음악을 들을때 어떤 사전판단이나 선입견 없이 또는 실제 세상에서 그런 것들을 상대할 필요없이 진정으로 자기 자신들이 된다는 것입니다.

음악이 그런 효과를 내도록 하는데는 훌륭하게 교육과 훈련을 받은 음악요법 전문교사가 있어야 한다고 카렌 왁스 부교수는 강조합니다. 음악요법 전문교사들과 학생들은 여러 가지 음악들을 듣고 배우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보스톤 버클리음악대학교 음악요법학과의 수전 핸서 과장은 음악요법전문가는 아주 다재다능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음악요법교사는 다양한 양식의 음악들을 배워야 하기 때문에 학생들은 클래식 음악 훈련을 받으면서도 힙합과 비밥, 째즈와 퓨전, 록과 R & B 등 모든 음악들을 접할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타술라 할란이라는 음악요법교사는 2년전에 버클리음악대학을 졸업한뒤 노인 요양원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할란이 일하는 요양원에서는 20세기 초, 1910년대, 20년대, 30년대의 인기곡들을 들려줍니다.

노인성 치매, 알츠하이머는 노인들에게서 심지어 자신의 나이 등 기억을 빼앗아 가지만 그들이 옛날에 좋아하던 노래를 부르는 것까지 빼앗지는 못한다고 핸서 과장은 강조합니다.

노인 요양원의 음악요법사, 타술라 할란은 노인들과 함께 옛 노래를 부릅니다.

할란은 자신의 직업은 항상 누군가 다른 사람들의 하루를 음악으로 또 다르게 바꾸어주는 일이기 때문에 성취와 보람을 느끼게 한다고 만족해 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