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장, 김정일 위원장 면담


북한을 방문 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3일 오후 북한의 최고 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했습니다. 양제츠 외교부장의 김정일 위원장 면담은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 차관보의 전격적인 방북 이후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시설 폐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좀더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중국은 북한에게 거의 유일한 전통적인 맹방이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양제츠 외교부장을 면담한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로 지적됩니다.

북한은 그동안 북 핵 6자회담의 의장국인 중국이 다른 회담 당사국들과 공조해 자국의 핵 포기를 압박하는 데 대해 내심 불쾌해 하면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려 한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볼 때 김 위원장의 양제츠 외교부장 면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북한이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긍정적인 신호를 보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양제츠 부장이 김정일 위원장과 2.13 합의 초기단계 이행 조치를 빨리 이행하고 6자회담 재개를 서두르자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의 양제츠 부장 면담 사실을 전하면서, 양 부장이 김 위원장에게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친서를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친서에 대해 사의를 표시했고, 면담은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이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양 외교부장의 김 위원장 면담에는 북한 외교를 실질적으로 총괄하고 있는 강석주 외무성 제1 부상이 배석했고, 양 부장은 김 위원장에게 준비해간 선물도 전달했다고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은 3일 양 부장의 김 위원장 면담에 앞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양제츠 부장이 평화적인 방식으로 협상과 대화를 통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자는 중국의 입장을 북한측에 전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친강 대변인은 또 "양 부장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실현하고 동북아시아의 장기적인 안정을 이룩해야 한다는 중국의 일관된 입장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친강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2.13 합의에 따른 초기단계 조치를 이행하고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해 북한측과 협상을 통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양제츠 부장의 김 위원장 면담에 앞서 면담 사실을 공개한 것은 그동안의 관행으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같은 움직임은 최근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IAEA 대표단의 방북을 초청하고 핵시설 폐쇄와 관련한 의지와 협조 의사를 거듭 밝히는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긍정적인 기류가 조성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외교 소식통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외교 소식통들은 양제츠 외교부장이 6자회담의 의장국인 중국 정부의 외교 책임자 자격으로 북한 핵 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을 위한 방안과 차기 6자회담 일정 등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양 부장이 김정일 위원장과 북한 핵 시설의 조기 폐쇄를 위한 한국과 북한, 중국과 미국 간 4개국 정상회담 등 포괄적인 방안을 협의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양제츠 외교부장은 김 위원장 면담에 앞서 박의춘 북한 외무상와 김영일 내각 총리를 각각 만났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양 부장과 박의춘 외무상이 회담에서 "중국과 북한 간 친선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데 대해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회담은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양제츠 부장은 4일 2박3일 일정의 북한 방문을 마치고 인도네시아를 공식 방문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