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포르투갈, EU 순회의장국 수임 (E)


포르투갈이 앞으로 6개월 동안 유럽 연합, EU 순회 의장국을 수임하게 됐습니다. 포르투갈은 순회 의장국으로 있는 동안 EU가 경제공동체를 넘어 정치적 통합체로 개혁하기 위한 새 조약에 대한 회원국들의 비준을 얻어내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포르투갈의 주제 소크라테스 총리는 오는 10월 EU정상 회의 때EU 27개 전체 회원국이 새 조약을 비준하도록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데에 낙관을 표명했습니다.

이 조약은 지난 2005년 프랑스와 네델란드의 국민투표로 부결된 EU 헌법에서 문제조항들을 삭제해서 간단하게 만든 수정안으로 대체하기 위한 것입니다.

*****

Portugal has assumed the rotating presidency of the European Union for a six-month term during which it will seek to gain approval of a new treaty to reform the way the trade bloc does business.

Portuguese Prime Minister Jose Socrates says he is optimistic he can persuade all 27 EU governments to endorse the new treaty at an October summit.

The treaty is designed to replace and simplify a charter that was voted down by France and the Netherlands in 2005.

EU envoys meeting in Germany last week agreed to negotiate the new charter, but only after Poland agreed to temporarily set aside its concerns about the union's complex voting system.

Since then, Poland has raised new concerns about the voting mechanism. Mr. Socrates said (Saturday) the new Polish concerns are misunderstandings that will be clarified in technical talks July 23rd in Brussel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