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그다드에서 대형 차량 폭탄테러 - 78명사망 (E)


지난 4월 이후 바그다드에서 일어난 최악의 차량폭탄 공격으로 모두 78명이 사망하고 218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당국이 밝혔습니다.

19일 중부 바그다드의 한 시아파 회교사원 부근에서 일어난 폭발로 검은 연기가 하늘 높이 치솟았으며, 그 후 도시 여기 저기서 요란한 총성이 울렸습니다.

이번 폭탄공격은 당국이 지난 주 사마라 시의 아스카리야 사원 폭파 후 내렸던 통행금지령을 해제한지 이틀만에 일어났습니다.

한편, 미군은 바그다드 북동부지역에서 알-카에다에 대한 대대적인 소탕작전을 개시했습니다.

미군은 바쿠바지역 일원에서 전개된 이번 소탕작전에 만명의 미군이 투입됐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authorities say a truck bomb in Baghdad has killed at least 78 people and wounded at least 218 others in the deadliest attack in the capital since April.

The explosion (today/Tuesday) near a Shi'ite mosque in central Baghdad sent smoke billowing into the sky, and gunshots rang out across the city afterwards.

The attack came two days after authorities lifted a city-wide curfew put in place to stop sectarian attacks after last week's bombing of a revered Shi'ite shrine in Samarra.

Meanwhile, the U.S. military launched a major operation against al-Qaida in Iraq terrorists operating northeast of Baghdad. It says 10-thousand soldiers are taking part in the offensive in and around Baquba. Twenty-two militants were killed in the early hours of the operation.

Iraqi officials say at least 30 people were killed before clashes died down in Nasiriyah between Iraqi police and Mahdi Army Shi'ite militiame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