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주둔 미군 늘었지만 폭력도 증가’ (E)


미군이 올해 이라크 주둔 병력을 증원했지만 폭력은 오히려 증가했다는 내용의 새로운 보고서가 13일 발표됐습니다.

이 보고서는 미군 3만명이 종파간 폭력이 격화되고 있는 이라크에 파병된 후 올 2월부터 5월까지의 이라크 상황을 분석한 것입니다. 보고서는 이 기간중 바그다드와 안바르주의 폭력사태는 줄어들었지만 바그다드 주변지역과 니네바주, 디야라주에서는 오히려 폭력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이라크 민간인 사상자의 수가 하루 평균 100명을 넘어섰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바그다드 일원의 자살폭탄공격 횟수는 1월 26건에서 4월에는 58건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A new report issued Wednesday by the U.S. military shows that violence in Iraq has increased despite the surge of U.S. troops in Baghdad since the start of this year.

The report covers a three-month period between February and May, when the first of nearly 30-thousand U.S. troops were sent to quell sectarian violence. The report says that while violence has fallen in the Iraqi capital and in Anbar province, it has increased in surrounding areas around Baghdad, as well as Nineva and Diyala provinces.

The Pentagon says the average number of Iraqi civilian casualties has exceeded more than 100 per day. The number of suicide attacks across Baghdad has also doubled, from 26 in January to 58 in April.

The report also says Iraqi leaders have not kept promises to stop political interference in security operations, and root out sectarian influence in Iraqi police and military forc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