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바논 폭력사태 악화…적십자요원 총맞아 사망 (E)


북부 레바논의 난민수용소에서 벌어진 전투로 2명의 지역 적십자사 요원과 적어도 3명의 정부군이 숨졌다고, 레바논 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관계자들은 이 적십자 요원들이 11일 트리폴리 부근 나흐르 엘-바레드 난민수용소 안에서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전투 중지를 중재하려던 회교 성직자 한 명이 총격을 받고 부상했습니다.

레바논 정부군 3 명은 난민수용소에서 팔레스타인 무장세력과 교전 중에 사망했습니다.

레바논 군 관계자들은 난민수용소에서 조금씩 진격하고 있으며, 이날 레바논 군이 주요 서류들을 노획하고, 파타 알-이슬람 무장세력 지도자의 자택을 파괴했다고 말했습니다.

*****

Lebanese officials say two local Red Cross workers and at least three soldiers have died in the latest fighting at a Palestinian refugee camp in northern Lebanon.

Officials say the Red Cross workers came under fire today (Monday) from inside the Nahr el-Bared camp near the city of Tripoli. In a separate incident, gunfire wounded a Muslim cleric trying to mediate an end to the fighting.

At least three Lebanese soldiers also died as army troops and Islamic militants based in the refugee camp exchanged gunfire.

Military officials said the army is gradually advancing into the camp, and today seized papers and then destroyed the house of the leader of the Fatah al-Islam militants (Shaker al-Absi).

More than 130 people have been killed since fighting broke out May 20th.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