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팔레스타인 정파간 폭력사태로 9명 사망 (E)


팔레스타인의 파타당과 하마스간의 새로운 전투로 적어도 9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사망했다고 11일 팔레스타인 의사들이 전했습니다.

이날 북부 가자의 베이트 하눈 마을의 한 병원에서 벌어진 총격전에서 3명의 팔레스타인 인들이 사망했습니다.

지난 10일 가자지구에서 두 정파간의 전투가 벌어진 이후 모두 14명이 사망했습니다.

무장괴한들은 오늘 가자 시티에서 하마스 출신의 이스마일 하니예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총리 주재로 각료회의가 열리고 있던 내각 청사를 향해 발포해 회의가 중단됐습니다.

이에 앞서 파타당의 무장괴한들은 하니예 총리의 자택에 총기를 난사했습니다, 이 공격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

Palestinian medics say at least nine more Palestinians have died in renewed factional violence, as a truce agreed to hours earlier by rival groups Fatah and Hamas collapsed.

In the deadliest clash today (Monday), three Palestinians died in a gunbattle at a hospital in the northern Gaza town of Beit Hanoun.

At least 15 people have been killed overall since the violence broke out last week in the Gaza Strip, including Fatah and Hamas members thrown off high-rise buildings.

Gunmen today fired on the offices of Palestinian Prime Minister Ismail Haniyeh of Hamas, disrupting a Cabinet meeting. There were no casualties.

Earlier, Fatah gunmen fired on Mr. Haniyeh's home. No one was injured in that attack.

Fatah and Hamas agreed to form a unity government in March in an effort to stop violence between them.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