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총리 내정자 이라크 전격 방문 (E)


영국의 총리 내정자인 고든 브라운 재무장관이 오늘(11일)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를 전격 방문해 누리 알 말리키 총리를 만났습니다.

이라크 주재 영국대사관은 브라운 장관이 총리 취임 후 다루게될 이라크현안들에 관해 미리 현지 정세를 직접 파악하고 정보를 취합하기 위해 하루 일정으로 바그다드를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은 바그다드 미군 차단소(검문소)에서 10일 트럭을 이용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미군 병사 3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폭탄 테러로 고속도로의 한 교량이 내려 앉으면서 병사들이 잔해에 갇혀 피해가 커졌다고 말했습니다.

*****


Britain's likely next prime minister, Gordon Brown, arrived in Baghdad today (Monday) where he met with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The British Embassy says Brown was on a one-day trip to gather facts he will need to make informed decisions after he succeeds Tony Blair, which is widely expected. Brown is currently Britain's finance minister.

On Sunday, the U.S. military in Iraq said three U.S. soldiers were killed and six wounded when a suicide bomber struck their military checkpoint south of Baghdad.

The military says the blast brought down part of a highway overpass, trapping the soldiers in the rubble.

The blast took place close to where 12 Iraqi soldiers were killed Saturday when a suicide bomber drove a truck into an Iraqi army checkpoint near the city of Iskandariy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