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특별보고관 전시 납북자 가족 면담 “한국 정부,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노력 당부”


UN 로고

유엔 진실·정의·배상·재발 방지 특별보고관이 10일 서울에서 한국전쟁 때 북한에 납치된 인사들 가족을 만나 이들의 고통을 이해한다며 한국 정부와 유엔의 해결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가족 측 대표는 VOA에, 유엔 관계자가 한국 정부의 이런 해결 노력을 강조한 것은 큰 성과라며 납치 피해자들의 생사를 확인하고 유해라도 돌려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유엔이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유엔 인권이사회의 파비앙 살비올리 진실·정의·배상·재발 방지 특별보고관이 10일 서울에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이날 면담에서 “납북 희생자와 유족들의 고통을 이해한다”며 위로를 표했다고 유족들과 한국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유엔 진실‧정의‧배상‧재발방지 특별보고관은 세계 각국의 과거 다양한 인권 침해 사례에 대한 진상조사와 해결 노력을 담당하고 있으며 2018년 임명된 살비올리 보고관이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면담에 참여한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은 10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에게 한국 정부에 이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해결 노력을 요청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미일 이사장] “우리 문제도 한국 정부가 제대로 안 해서 우리의 인권 피해는 계속되고 있다, 그러니까 반드시 이것도 다뤄주셔야 한다, 한국 정부가 북한에 이 문제의 적극적인 해결을 요청하는, 일본처럼 (납치 피해자에 적극적이듯이) 해야 되는데, 한국 정부에 요청해 달라.”

이미일 이사장은 전시 납북자 문제는 현재 진행형으로 가족들이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서 자국민 보호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 문제에 대해 협력을 전면 거부하는 북한 정부에도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이 보고서와 서한 등을 통해 협력에 응할 것을 권고해 주길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이날 면담에서 "한국 정부도 전시 민간인 보호책임이 있는 만큼 전시 납북 문제의 직접적 가해 주체인 북한에 책임을 묻는 등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말했습니다.

또 “북한에 대한 책임 문제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서울 유엔인권사무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미일 이사장은 이런 권고를 크게 환대한다며 그동안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서울 유엔인권사무소가 개별적으로 전시 납북 피해자들을 만나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 적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미일 이사장] “퀸타나 보고관은 특히 전시 납북자 문제를 별로 언급을 안 했어요. 이해가 잘 안되시는지 우리는 항상 아웃사이더예요. 그러니까 알기는 알지만 언급은 안 하는 것, 그래서 바른말을 한국 정부에 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채널을 생각한 겁니다. 이분은 한국 정부가 잘못한 것을 지적하는 임무가 있잖아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지난 2014년 최종보고서에서 전시 납북자를 8만~10만 명으로 추산했었습니다.

앞서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과 주요 인권 분야 특별보고관 등 8명은 지난 2020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발표한 특별성명에서 “(전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의 고령화로 더는 지체할 수 없다”며 우려를 나타냈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에 “북한에 납치된 모든 사람의 신상 정보를 제공하고, 가족과 자유로운 소통을 허용하며, 최대한 빨리 송환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미일 이사장은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등으로 열리지 못한 ‘6.25 납북 희생자 기억의 날’ 행사를 오는 28일 개최할 예정이라며 권영세 통일부 장관과 국회의원 등이 참석 의사를 밝히는 등 이 문제를 거의 무시했던 전임 문재인 정부와 비교해 긍정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