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미 국무부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지정 비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파키스탄이 미 국무부의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된 데 대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파키스탄 외교부는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파키스탄은 미국의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지정을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지정은 “현실에서 동떨어져 있을 뿐 아니라, 절차의 신뢰성과 투명성에 의문을 품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18일, 종교의 자유가 우려되는 국가로 파키스탄과 북한, 이란 등 9개 나라를 지정하고, 20일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무슬림이 다수인 파키스탄은 신성모독 혐의에 사형을 선고하는 등 소수집단에 대한 차별적인 법들로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그러나 파키스탄 외교부는 “현재 인도에서는 무슬림 차별법으로 간주되는 새 시민권법으로 시위가 일고 있음에도, 인도가 해당 목록에서 빠져있다”며 “미국이 특정 국가만 선별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부 장관은 20일 성명에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지정은 "자신의 종교나 신념의 자유를 추구하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미국의 결의를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1998년에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근거해 매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을 지정하고 있습니다. 특별우려국 명단에 오른 나라는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외교와 경제 면에서 미국 정부의 광범위한 제재를 받게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