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LO "여성들, 노동시장서 여전히 불이익"


세계여성의 날인 8일 인도 히데라바드에서 시 공무원이 거리를 쓸고 있다.

지난 27년 간 노동시장의 성 평등이 별로 개선되지 않았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는 오늘(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27년 간 남녀 간의 고용률 차이가 불과 2%P 밖에 줄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에도 여성 고용률은 남성보다 무려 26%P가 낮았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고위직 여성의 비율은 27.1%로, 30년 가까이 점진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주요 7개국 (G7) 국가들 중에서는 미국이 40%에 근접해 가장 높았고, 이어 영국, 캐나다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은 12%로 G7 국가들 중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성별에 따른 급여 차이가 평균 20%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특히 파키스탄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여성의 급여가 남성의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ILO는 고용시장의 성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여성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는 등 다양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생존권과 참정권 보장을 위해 궐기한 날을 기려, 지난 1975년 '세계 여성의 날'을 제정해 기념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