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피해자'에 처음으로 공식 사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3일 열린 삼성전자-반올림 중재판정 이행합의 협약식에서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한국 삼성전자가 반도체 백혈병 피해자들에게 처음으로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약속했습니다.

삼성전자와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은 오늘(23일) 이같은 내용의 '중재판정 이행합의 협약식'을 열었습니다.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은 "삼성전자는 과거 반도체 및 LCD 사업장에서 건강 유해인자에 의한 위험에 대해 충분하고 완벽하게 관리하지 못했다"며 "오늘 이 자리를 빌려 병으로 고통받은 직원들과 그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황상기 반올림 측 대표는 "삼성전자 대표이사의 사과는 솔직히 직업병 피해 가족들에게 충분하지는 않다"면서도 "오늘의 사과를 삼성전자의 다짐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반도체 백혈병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는 이달 초 암과 희귀 질환, 생식 질환과 자녀 질환 피해자들에게 최대 1억 5천만원, 13만2천 달러를 지급한다는 내용의 중재안을 마련했습니다.

또 삼성전자가 공식 사과하고, 산업안전보건 발전기금 500억원, 약 4천4백만 달러를 내놓는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2007년 백혈병으로 숨지면서 시작된 삼성전자 백혈병 분쟁은 이듬해 반올림이 만들어지면서 11년 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