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부패 강화' 콜롬비아 국민투표 부결


콜롬비아 국민들이 26일 부패 공직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국민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남미 국가 콜롬비아가 어제(26일) 부패 공직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국민투표를 실시했지만 부결됐습니다.

이번 국민투표에는 국회의원 임기 제한과 큰 폭의 의원 급여 삭감, 부패 관리들에 대한 가택연금 처벌 중단 등 7개 안건이 올랐습니다.

이번 국민투표에는 약 1천100만 명이 참여했고, 투표 참가자 가운데 약 99%가 모든 안건에 찬성했습니다. 하지만, 투표 참가자 수가 유효 정족수 1천210만 명에 미치지 못해 해당 안건들은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최근 선출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국민투표에 부쳐진 조처들을 지지했지만, 두케 대통령이 속한 집권여당은 반대했습니다.

국민투표를 주도한 녹색당 앙헬리카 로자노 의원은 이번 국민투표가 전통적인 정치계급이 흔들리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콜롬비아에서 부패는 심각한 사회 문제로 알려져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