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 국방수권법에 강력 반발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13일) 서명한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에 중국을 겨냥한 조치들이 담겼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오늘(14일) 성명을 내고 "이번 국방수권법안에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에 관한 내용이 포함된 것을 주목한다"면서 "이 조항을 포괄적으로 검토하고 중국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은 중국 투자자들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대해야 하며, CFIUS가 양국 간 투자 협력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는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가 해외 기업의 인수합병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언론들은 이 조항을 통신장비업체 ZTE와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의 미국 내 투자를 겨냥한 조치로 해석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중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법안을 통과시켰다"면서 "중국과 관련한 부정적인 내용이 포함된 데 대해 강한 불만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국방부도 법안에 '타이완의 군사력 향상' 관련 내용이 포함된 데 대해 "중국과 미국의 적대감을 부추기는 행위"라며, "양국 간 신뢰를 훼손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2019 국방수권법에는 7천160억 달러에 달하는 국방예산이 책정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