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첼레트 전 칠레 대통령, 유엔 인권대표 지명


미첼 바첼레트 전 칠레 대통령.

유엔은 8일 미첼 바첼레트 전 칠레 대통령을 유엔 인권 최고대표로 지명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유엔 총회에 바첼레트 전 칠레 대통령을 유에 인권 최고대표로 지명했음을 알리고 이를 승인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유엔총회의 승인을 거쳐 이달 말 4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자이드 라아드 알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후임이 될 전망입니다.

올해 66살인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칠레의 첫 여성 대통령으로 2006년~2010년, 2014년~2018년 초까지 두 차례 임기를 지냈습니다.

또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고문 등 인권 유린과 남다른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칠레 공군 장성이었던 바첼레트 전 대통령의 부친은 1973년 공산 아옌데 정권의 쿠데타에 반대했다가 투옥됐으며 당시 23살이었던 바첼레트와 그의 어머니는 2주간 비밀 감옥에 갇혀 고문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