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주재 미국대사관 인근 소형 폭발


26일 중국 베이징의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폭발물 테러 사건이 발생한 후 경찰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의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오늘(26일) 소형 폭발물이 터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중국 공안 당국과 미국대사관 대변인에 따르면 오늘 낮 1시경 미국대사관 밖에서 한 남성이 소형 수제 폭탄을 터트렸습니다.

베이징 공안 당국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용의자는 중국 내몽골자치구 퉁랴오 시 출신의 26세 남성 장(Jiang)이며, 그가 폭죽으로 만든 폭발물을 터트리다 손에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번 사건으로 대사관 건물 손실이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넷 사회연결망에 올라온 당시 영상에는 연기와 함께 대사관 주변을 둘러싼 경찰 차량들이 포착됐지만, 그 밖에 모습은 여느 때와 다름 없는 정상적인 상황이었습니다.

앞서 중국 `환구시보'는 오전 11시경 미국대사관 밖에서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하던 것으로 보이는 여성 한 명이 연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공안과 미국대사관 관계자는 이 보도의 진위 여부에 대해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