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박타박 미국 여행] 산에 사는 사람들, 유타주 (1)


미국 유타주의 솔트레이크시티.

중국의 한자 성어 중에 지자요수, 인자요산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하고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한다는 뜻이죠. 미국에서 산이 많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곳의 하나가 서부에 있는 유타주입니다.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여행, 오늘은 유타주로 가보겠습니다.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디오] 산에 사는 사람들, 유타주 (1)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10:03 0:00

유타주는 미국에서는 13번째로 큰 주입니다. 하지만 인구수는 50개 주 가운데 31번째, 대부분의 서부 주들처럼 주 면적에 비해 인구수는 많지 않은 편입니다. 현재 유타주 인구는 약 300만 명이 조금 넘습니다.

이 유타라는 이름은 이곳에 살고 있던 원주민들이었던 '유트족'에서 유래한다고 하는데요. 산의 사람들, 산에 사는 사람들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유타주는 이름의 유래만큼이나 산도 많고요. 신비하고 아름다운 산세와 풍광으로 유명한데요. 유타에서 20년 가까이 살고 있는 '유타 코리안타임즈' 노사무엘 편집장의 이야기를 들으면 이런 이야기가 조금 더 이해되실지도 모르겠네요.

[녹취: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편집장] "2000년 펜실베이니아에서 이주해 18년째 살고 있습니다. 원래 산을 좋아하는 편인데요. 산이 좋은 곳을 찾다가 로키산맥 줄기에 있는 유명한 두 도시, 콜로라도 덴버와 유타 솔트레이크시티 중에서 이곳을 선택했습니다."

로키산맥, 이 시간 통해 종종 들어보셨을 텐데요. 미국은 거대한 두 개의 산맥이 든든하게 버티고 있는 나라입니다. 동쪽에 있는 건, 애팔래치아 산맥이고요. 서쪽에 있는 게 바로 로키산맥인데요. 로키산맥은 저 북쪽 캐나다에서부터 미국 남부 뉴멕시코까지 무려 4천800km를 뻗어 내려가는 장엄한 산맥입니다. 유타주는 바로 이 로키산맥의 서쪽 지역에 자리 잡고 있는 주죠. 유타주는 도시 평균 해발이 약 2천m로 유타주 주민들은 높은 고지대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녹취: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편집장] "로키산맥은 말 그대로 화강암 덩어리의 큰 바위산과 계곡으로 울창하기 때문에 마치 한국의 설악산, 금강산처럼 멋진 산세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기 산들은 아담한 언덕 산들이기 보다는 우뚝우뚝 솟아있는 산세를 보여주는데요. 마치 우람한 남성의 체격 같은 모습이라고 할까요? 산들이 360도 둘러싸고 있습니다. 그 사이에 솔트레이크(Salt Lake), 소금 호수가 있습니다."

솔트레이크, 정식 명칭은 '그레이트솔트레이크(Great Salt Lake)'인데요. 로키산맥의 한 지류이자 유타주 사람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와사치 산맥 서쪽 기슭에 있는 호수입니다. 소금 호수라고 부르는 이유는 호숫물이 소금처럼 짜기 때문이라고 노사무엘 씨는 알려주네요.

[녹취: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편집장] "여기 소금호수는 일반 바닷물보다 4배에서 8배까지 소금 농도가 강하고, 그래서 물고기는 못살아요. 대신 강한 소금 농도에서 살아갈 수 있는 작은 새우들이 살아요."

솔트레이크는 내륙에 있는 호수 중에서는 세계에서 염도가 가장 높다고 하는데요. 중동 지역의 소금 호수, 사해에 견줘 '미국의 사해'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솔트레이크는 여러 희귀 조류들과 '브라인쉬림프(Brine Shrimp)'라는 아주 작은 새우들의 서식지가 되고 있습니다.

유타주는 1800년대, 종교의 자유를 찾아 서부로 이주했던 모르몬교(Mormon)도들이 정착한 곳입니다. 미국이 종교의 자유를 찾아 영국을 떠나온 청교도들이 세운 나라라는 건 많이들 아실 텐데요. 세월이 흐르면서 교파들이 파생됐는데 그중에 하나가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라고도 하는 모르몬교입니다. 하지만 이들은 이교도라고 배척을 받게 됐고요. 그러자 모르몬교 2대 지도자인 브리검 영이 1847년 모르몬교도들을 이끌고 서쪽으로 이주를 감행하는데요. 그들이 정착한 곳이 바로 지금의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입니다.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편집장의 도움말 한번 들어보시죠.

[녹취: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편집장] "솔트레이크시티는 모르몬교도들이 동부에서 이주해와서 정착한 곳으로 아주 유명합니다. 19세기 중반 동부에서 이주한 모르몬교도들은 대부분 유럽계 백인들로 구성돼 있었는데요. 종교적 신념으로 동부에서 출발해 여러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많은 희생자를 내가며 서부로, 서부로 오다가 로키산맥 너머서, 솔트레이크시티에 도착해 정착하게 된 것이 오늘날까지 이어졌습니다. 모르몬교는 꾸준히 성장해서 솔트레이크시티에만 모르몬교도가 70%가 될 뿐만 아니라, 인근 아이다호, 애리조나, 와이오밍, 네바다까지 많이 퍼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노사무엘 씨는 당시 모르몬교도들의 이동과 관련해 전해 내려오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는데요.

[녹취: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편집장] "마지막 난관이었던 로키산맥을 넘을 때는 많은 희생자가 났다고 하는데요. 로키산맥 바위산을 넘어오면서 내려오는 길목이 마지막 서쪽으로 뻗쳐있는 곳이 와사치산맥입니다. 와사치산맥을 내려오면서 보니까 저 멀리에 바다가 보였던 것이죠. 그 바다가 바로 솔트레이크, 소금 호수입니다. 이 지역은 내륙지역인데도 불구하고 갈매기가 상당히 많습니다. 갈매기가 나는 것을 보고 우리가 땅끝에 왔다, 'This is the place!' 이곳이 바로 자기들이 찾던 곳이라고 생각하고 정착했다고 합니다. "

오늘날 유타주는 모르몬교도들이 그들만의 신념, 종교적 사회집단을 만들어 발전해온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르몬교는 지금까지 유타주 사회 전반에 깊숙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이 이야기는 다음 시간에 좀 더 전해드릴게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미국 선수들의 훈련지인 유타주 올림픽 공원에 눈이 덮혀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미국 선수들의 훈련지인 유타주 올림픽 공원에 눈이 덮혀있다.

타박타박 미국 여행 함께 하고 계십니다.

지난 2018년 2월, 한국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동계 올림픽 게임, 많이들 즐기셨나요? 이곳 미국에서도 평창 동계 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요. 이곳 유타주 주민들의 관심은 특별히 더 높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미국국가대표팀의 3분의 1가량이 바로 이곳 유타주 출신이었고요. 또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미국 선수들의 80%가 유타주 올림픽 공원에서 훈련했다고 하네요.

유타주는 겨울 스포츠의 성지라는 찬사를 받기도 하는데요. 노사무엘 씨는 유타주는 특히 겨울철 눈이 아름다운 곳이라고 소개합니다.

[녹취: 노사무엘 유타 코리안타임즈 발행인] "겨울철 눈이 아름다운 곳이죠. 왜냐하면 건조한 지역, 건조한 대륙성 기후라서 눈이 쉽게 녹거나 쉽게 물이 되거나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상당히 눈이 부드럽고, 눈에서 즐길 수 있는 각종 운동이 발달했습니다. 2002년 동계 올림픽 때 상당한 흑자 경영을 했고요. 유명한 많은 사람이 찾아오는 겨울 스포츠의 호황을 누리는 지역입니다."

솔트레이크 올림픽 대회는 동계 올림픽 역사상 대회 기간과 이후를 통틀어 가장 성공한 올림픽의 하나로 꼽히는 대회기도 합니다. 당시 쓰였던 경기 시설들은 지금도 잘 관리 유지되고 있어 선수들은 물론 주민들도 즐겨 찾는 곳이 됐습니다.

지난해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 시설을 찾은 관광객과 선수가 140만 명에 달했고요. 올림픽 공원이 들어서 있는 파크시티만 해도, 인구가 1만 명이 채 안 되는데 한 해 평균 6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한다고 하네요.

현재 솔트레이크시티는 오는 2030년을 목표로 다시 한번 동계 올림픽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데요. 유타올림픽기념재단의 콜 노드만 씨는 당시 쓰였던 경기 시설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비용도 절감하고 장점이 많다고 합니다.

[녹취: 콜 노드만] “다시 한번 올림픽을 개최하려면 어떤 게 있는지, 어떤 게 필요한지 조사도 다시 해야 하고 시설도 최대한 현대화해야겠죠. 하지만 지난 16년간 시설들을 잘 관리했기 때문에 새로 지어야 할 시설은 전혀 없습니다. 올림픽 유치를 위해 유리한 조건을 갖고 있다고 할 수 있어요.”

2030년 동계올림픽을 놓고 인근 콜로라도 덴버를 비롯해 스위스 시옹, 스웨덴 스톡홀름, 일본 삿포로 등도 유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이 과거가 아니라, 살아있는 역사라고 말하는 솔트레이크시티 사람들, 다시 한번 겨울 스포츠 왕국의 면모를 전 세계에 보여줄지 주목됩니다.

미국 곳곳의 다양한 문화와 풍물,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여행, 시간이 다 됐는데요. 다음 주에 유타주 사람들 이야기 더 전해드리기로 하겠고요. 오늘은 여기서 인사드릴게요.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박영서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