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을 건설한 위대한 미국인들을 만나보는 '인물 아메리카'. 오늘은 19세기 미국 최고의 화가 윈슬로우 호머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인물 아메리카 오디오] 19세기 미국 최고의 화가, 윈슬로우 호머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9:56 0:00

윈슬로우 호머는 19세기 미국에서 가장 뛰어난 화가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호머의 작품들은 강렬하고 분명한 화면, 훼손되지 않은 자연, 미국의 발전과 자부심, 이런 것들을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남아 있는 그의 화실이 미국의 국가기념물로 보존되고 있을 정도로 윈슬로우 호머는 1800년대 미국의 대표적 화가였습니다.

호머는 정식으로 학교에서 그림을 배운 적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수채화를 그리던 어머니, 그리고 아버지의 지원 등으로 자연스럽게 그림을 익히게 됐습니다.

윈슬로우 호머는 1836년 미국 동부 도시 보스턴에서 아버지 찰스 새비지 호머와 어머니 헨리에타 벤슨의 3남 중 둘째로 태어났습니다. 윈슬로우가 고등학교를 졸업하자 아버지는 석판화 도제를 구한다는 광고를 보고 아들한테 그 일을 주선해주었습니다.

19살인 호머는 1855년부터 보스턴에 있는 석판화 공방에서 일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처음에 한 일은 다른 사람의 작품을 모사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일을 통해 그는 ‘간결한 선과 강렬한 명암 처리’를 익혔습니다.

1857년부터는 ‘발루스픽토리얼’(Ballou's Pictorial)과 ‘하퍼스위클리’(Harper's Weekly)같은 잡지에 실릴 삽화를 그리는 일을 맡게 됐습니다. 뉴욕에서 발행되는 하퍼스위클리는 많은 삽화를 넣는, 당시로서는 독특한 인쇄물이었습니다.

하퍼스위클리는 호머에게 남북전쟁의 현장을 그리라는 큰 임무를 주었습니다. 호머는 북군 사령관 조지 매클렐런 장군의 군대를 따라다니며 전쟁이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다양하게 그렸습니다.

윈슬로우 호머가 그린 ‘기병의 공격(A Cavalry Charge)’
윈슬로우 호머가 그린 ‘기병의 공격(A Cavalry Charge)’

그림 중에는 북군들이 말을 타고 영웅적인 모습으로 전진하는 장면을 그린 것이 있습니다. ‘기병의 공격(A Cavalry Charge)’이라는 그림입니다. 북군들이 칼을 빼어 들고 달리고 있고 말 아래에는 남군이 쓰러져 있는 처절한 장면입니다.

‘경계중인 포토맥 군 저격수(The Army of the Potomac - A Sharp-Shooter on Picket Duty)’
‘경계중인 포토맥 군 저격수(The Army of the Potomac - A Sharp-Shooter on Picket Duty)’

또 하나 유명한 그림은 ‘경계중인 포토맥 군 저격수(The Army of the Potomac - A Sharp-Shooter on Picket Duty)’입니다. 군인 한 명이 나뭇가지 위에 올라앉아 멀리 있는 적에게 총을 겨누고 있습니다. 미술 평론가들은 이 작품이 죽음을 피할 수 없는 전쟁의 냉혹함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홈 스위트 홈(Home Sweet Home)’
‘홈 스위트 홈(Home Sweet Home)’

윈슬로우 호머의 또 하나 유명한 그림은 ‘홈 스위트 홈(Home Sweet Home)’입니다. ‘즐거운 나의 집’이라는 제목인데 목가적인 장면을 연상하게 되지만 사실은 남북 전쟁 당시 군인들의 야영 장면입니다. 두 명의 군인이 젖은 모포를 햇빛에 말리는 동안 음식을 끓이고 있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터지만 지금 이 순간은 ‘즐거운 나의 집’입니다.

‘전선의 포로들(Prisoners from the Front)’
‘전선의 포로들(Prisoners from the Front)’

‘전선의 포로들(Prisoners from the Front)’이라는 그림은 1866년 파리 만국 박람회에 미국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지친 군인 등 몇 명의 포로를 새파란 젊은 북군 장교가 심문하는 장면입니다. 포로 중 한 명은 수염이 많이 난 나이 든 사람인데 두 손을 앞으로 모으고 있는 불쌍한 모습입니다.

‘거친 바람(Breezing Up)’
‘거친 바람(Breezing Up)’

1873년 호머는 유화에서 수채화로 바꾸는 큰 변화를 보입니다. 수채화로 바꾼 지 2년 후에는 잡지에 그림을 그려주고 보수를 받는 일을 그만두고 독립을 했습니다. 이 무렵 호머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거친 바람(Breezing Up)’입니다. 1876년 작품인데 세 명의 청소년과 한 명의 어른이 조그마한 돛단배를 타고 있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어 배가 한쪽으로 기울어지고 있고 배에 탄 아이들은 반대편으로 몸을 뉘이고 있습니다. 활처럼 휜 돛은 바람을 가득 안고 배를 끌고 가고 어른이 돛으로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 현재 이 그림은 이곳 워싱턴 D.C.에 있는 국립 미술관에 전시돼 있습니다.

1870년대 말 전문가들은 호머가 일종의 위기를 겪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호머가 아주 사교적인 사람이었다는데, 이 무렵에는 사회 활동을 끊었기 때문입니다. 어떤 비평가들은 호머가 여성 문제로 매우 속을 상했던 것 아닌가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이었든 호머는 어디론가 탈피하고 싶어 했고, 1881년에는 영국을 여행합니다. 그는 뉴캐슬(New Castle) 부근에 있는 쿨러코츠(Cullercoats)라는 어촌에서 머물면서 바다와 그 주변의 사물들을 많이 그렸습니다.

다음 해 미국으로 돌아온 호머는 동북부 메인주의 프루츠네크(Prouts Neck)에 정착했습니다. 호머는 나머지 생애를 여기서 보냈습니다. 호머는 자신을 만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피해 이곳에서 은둔하며 살았습니다.

‘여름 밤(Summer Night)’
‘여름 밤(Summer Night)’

이 무렵 그린 작품 중 ‘여름 밤(Summer Night)’이라는 그림이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밤에 사람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쐬려고 바닷가에 모였습니다. 그런데 두 여인이 춤을 추고 있습니다. 이 그림이 처음 선보인 것은 1891년의 뉴욕의 한 전시관에서였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달빛 바다가 어우러진 거대하고 신비한 풍경 속에서 두 여인이 빚어내는 예기치 못한 대비”라며 찬사를 보냈습니다. 대중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비평가들은 그림 속 춤추는 두 여성의 존재가 못마땅했는지 매우 차가운 반응이었습니다. 미술 수집가들에게도 반응이 좋지 않았습니다. 호머는 자신에게 그림을 주문한 시카고의 수집가에게 이 그림을 보냈지만 아무런 설명도 없이 반송되어 왔습니다. 어느 클럽에 몇 년 동안 냉대를 받으며 걸려 있던 이 그림은 1900년 파리의 만국박람회에 출품돼 금상을 수상하게 됩니다. 호머가 세상을 떠난 후에 프랑스 정부는 이 그림을 매입해 지금도 오르세 미술관(Musée d’Orsay)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그 후 호머의 삶은 그림 여행으로 가득 찼습니다. 호머는 버뮤다, 바하마, 쿠바 등 해외와 미국 내 플로리다와 같이 따뜻한 곳을 많이 여행했습니다. 호머는 여러 차례 낚시 항해도 했고 그런 도중 그림을 그렸습니다. 이때의 수채화 그림들은 밝은 색상이 두드러집니다. 호머는 뉴욕주 아디론다크(Adirondack) 산에서도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곳은 사람, 사냥꾼, 야생동물 등 그림 소재가 많았습니다.

호머의 마지막 작품 중 하나인 ‘오른쪽 왼쪽(Right and Left)’
호머의 마지막 작품 중 하나인 ‘오른쪽 왼쪽(Right and Left)’

나이가 들어가면서 호머는 죽음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호머의 마지막 작품들 가운데 ‘오른쪽 왼쪽(Right and Left)’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수면 위를 날다가 사냥꾼 총을 맞고 떨어지는 두 마리의 청둥오리입니다. 이른 아침, 물과 하늘은 회색 빛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조그마한 오렌지 색 점이 두 개가 보입니다. 하나는 떠오르는 해이고 또 하나는 총탄이 발사되는 구멍입니다. 떨어지는 오리 뒤에 거의 감춰져 있는 사냥꾼이 타고 있는 배가 보입니다.

여기에서 호머는 대단히 드문 구성을 해 놓았습니다. 즉 그림을 보는 사람이 바로 총구의 정면에 서 있는 위치가 됩니다. 총을 쏘면 맞을 위치에 서 있게 되는 이 그림은 호머가 죽기 1년 전에 그린 것입니다.

윈슬로우 호머는 1910년 그림의 소재로 즐기던 바다가 손에 잡힐 듯 가까운 프루츠네크 집에서 눈을 감았습니다. 그는 갔어도 사람들은 여전히 여러 미술관과 웹사이트를 통해 19세기 미국에서 가장 사랑 받던 호머의 그림들을 감상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