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박타박 미국 여행] '바람의 도시' 시카고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시내 전경. 110층짜리 고층건물인 시어스 타워라고 불렸던 윌리스 타워가 시내 한 가운데 우뚝 서 있다.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늘은 미시간호에 인접한, 일리노이가 자랑하는 도시 시카고로 가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타박타박 미국 여행 박영서입니다.

미국을 방문하는 사람들 ..이구동성으로 하는 한마디...미국 참 넓다. 미국 참 크다...이런 말들입니다. 우스갯소리로 미국은 땅도 크고, 사람들도 크고, 심지어 마시는 음료수 컵 크기도 크다고들 하는데요. 네, 미국 크다는 이야기 자주 들으실 텐데 호수 하나가 북한이나 남한 면적의 절반만 한 것도 있습니다.
미시간호라는 호수인데요. 호수인데도 파도도 치고 수평선도 보이는...육지속의 바다라고나 할까요?

네,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늘은 미시간호에 인접한, 일리노이가 자랑하는 도시 시카고로 가보겠습니다.

시카고는 미국 중부 일리노이주에 있는 도시입니다. 미국 사람들중에 일리노이가 어디 있는지는 몰라도 시카고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만큼 아주 유명한 곳이죠. 한 도시가 주보다 더 유명한 게 아주 흔한 일은 아닌데요. 하지만 시카고는 뉴욕,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미국에서 세 번째로 인구가 많은 대도시로, 일리노이주의 주도는 아니지만 명실상부 일리노이주를 대표하는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진헌 시카고 한인회 부회장의 이야기 먼저 한번 들어보시죠.

[녹취: 이진헌 시카고 한인회 부회장] "저희가 일리노이주라고 하면 잘 모르세요. 워낙에 시카고가 갖는 상징성이 크기 때문에 저희는 어디서 왔느냐고 하면 시카고라고 하는데, 사실 시카고 시내 중심가에는 한인분들이 많지는 않으세요. 이제는 주변으로 빠져나와서 주변에서 살고 계시지만, 시카고가 갖는 상징성 때문에 그냥 시카고에서 오셨다고들 말합니다."

여러분 혹시 '마천루'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한자로 연마하다, 긁어대다는 뜻을 가진 '마'자와 하늘 '천'자, 높은 건물을 뜻하는 '루'자를 합쳐 만든 말인데요. 하늘을 찌를 듯이 솟은 아주 높은 고층 건물들을 말할 때 자주 쓰는 말입니다. 영어로는 'skyscraper'하고 하는데요. sky....하늘을 Scraper... 긁는 것...한자나 영어나 같은 뜻을 갖고 있다니 조금쯤 흥미로우시죠?

시카고에는 하늘을 찌를 듯이 높이 솟아있는 이런 마천루들이 참 많습니다. 그중 가장 유명한 게, 지금은 자리를 내줬지만 오랫동안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라는 명성을 갖고 있던 '윌리스 타워'라는 건데요. 코리 좁 일리노이주 관광청장의 이야기 들어보시죠.

[녹취: 코리 좁 일리노이주 관광청장] "시카고의 유명한 명소로 윌리스 타워가 있습니다. 여름에 정말 좋아요. 원래는 시어스 타워라는 이름의 건물이었는데, 윌리스 타워로 이름이 바뀌었죠. 110층짜리 건물인데 1973년에 세워졌습니다. 말레이시아에 더 높은 건물이 세워질 때까지 시어스 건물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어요. "

사실 이런 고층건물들이 많기로는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도 둘째가라면 서러울 텐데요. 하지만 시카고가 오늘날 국제 건축의 도시라는 명성을 얻게 된 데는 사연이 있습니다.

1871년에 시카고에 아주 큰 불이 났는데요. 도시를 전소시킬 만큼 끔찍한 대화재였다고 해요. 하지만 전화위복이라는 말은 이때 필요한 걸까요? 잿더미가 된 시카고를 재건하기 위해 건설 바람이 불고, 사람들이 몰려오기 시작했고요. 높이를 가늠할 수 없는 신기하고 멋진 건축물들이 속속 들어서고 도시가 급성장하면서 오늘날 시카고만의 마천루가 생겨난 거라고 해요. 이진헌 씨의 도움말도 들어보시죠.

[녹취: 이진헌 씨] "얼마 전까지는 최고층 빌딩이었던 시어스 타워...지금은 윌리스 타워라고 바뀌었지만 저희는 윌리스라고 쓰고 시어스라고 읽습니다. 아무래도 시어스라는 이름이 갖는 상징성 때문인 것 같아요. 옥수수 빌딩이라고 하는 쌍둥이 빌딩도 유명하고요. 시카고 한복판에 트럼프 타워도 있습니다. 돌아다니실 때 건물만 봐도 솔직히 하루를 즐길 수 있습니다. 너무 정비가 잘 되어 있고요. 다른 지역도 그렇겠지만 간판 하나를 세우는 것, 조형물 하나 세우는 것도 시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옛날 건축양식부터 최신 건축양식까지 집대성해서 건축학도라면 와봐야 할 곳이 시카고입니다."

시카고의 별명은 바람의 도시입니다. 바람의 도시라...왜 이런 별명이 붙은 걸까요? 미국인들은 알고 있는지 한번 물어봤습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VOA 거리 인터뷰]

네, 다들 바람이 많이 불어서 바람의 도시라는 별명이 붙은 것 같다고 말하고들 있는데요,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중에는 옛날에 시카고 정치인들이 워낙 뜨겁게 설전들을 벌여서, 그들의 입에서 나오는 거친 말을 비유해, 바람의 도시라는 별명이 붙었다는 이야기도 있긴 한데요. 하지만 시카고와 접해있는 미시간 호에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에 바람의 도시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는 게 일반적입니다. 코리 좁 일리노이주 관광청장의 이야기 한번 들어볼까요?

[녹취: 코리 좁 일리노이주 관광청장] "시카고는 바람의 도시입니다. 미시간 호수가 있어서 바람이 많이 붑니다. 미시간 호수와 시카고를 보러 사람들이 정말 많이 옵니다. 미시간 호수는 정말 크기 때문에 마치 바다의 수평선을 보는 것 같아요. 호수를 바라보며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을 보면 여유와 낭만이 느껴집니다. 시카고는 미국에서는 세 번째로 큰 도시인데요. 워싱턴이나 뉴욕, 로스앤젤레스 같은 다른 대도시와는 많이 다른 느낌이 드실 겁니다. 현대적인 모습의 미국 도시 문화를 볼 수 있는 곳이 시카고라고 생각합니다."

이진헌 시카고 한인회 부회장의 이야기도 들어보시죠.

[녹취: 이진헌 씨] "일단 바람이 많이 붑니다. 시카고 추위가 매서운 이유가 사실 바람 때문이거든요. 아시다시피 시카고가 미시간호와 인접해 있어서, 미시간 호수 크기가 남한의 80% 정도 된다고 하는데요. 호수의 바람이 정말 매섭습니다. 강바람이 아니라 호수 바람인데 호수 개념하고 다른 게 수평선이 있습니다. 워낙 호수가 크다 보니까 파도도 칩니다. "

수평선에 파도까지 치는 호수라니...잘 상상이 안 되시죠? 시카고의 겨울 날씨는 이 거대한 미시간 호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해요.

[녹취: 이진헌 씨] "겨울이 얼마나 춥냐 안 춥냐의 기준이 미시간 호수에 얼음이 어느냐, 안 어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그 이유는 미시간 호수를 지나오는 바람이 얼음을 지나오면서 차가워지거든요. 차가워진 바람이 시카고 도심을 지나오면서 칼바람이 되면서 속도가 빨라지고 추워집니다. 그러다 보니까 시카고 날씨가 추워지게 되고요. 또 저희가 산이 전혀 없습니다. 중부니까, 산이 없어서 강을 지나온 바람이 그 속력 그대로 시카고 사시는 분들에게 다가오기 때문에 바람이 많이 불고요. 바람이 워낙 유명해서 바람의 도시라는 별명이 회자하고 있습니다. "

그런데요. 앞서 코리 좁 일리노이주 관광청장도 그렇고, 시카고는 뉴욕이나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같은 대도시와는 또 다른 느낌을 주는 도시라고들 말합니다. 혹자는 시카고를 가장 미국스러운 도시라고 말하기도 하는데요. 이진헌 씨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하네요.

[녹취: 이진헌 씨] "미국적이라고 할 때 자유도 있지만 여유로움이 있잖아요. 그런 여유로움을 도심인데도 불구하고, 찾아볼 수 있기 때문에 미국적이라고 하는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운타운이 굉장히 아름답고 잘 정돈돼 있고, 깨끗합니다. 밖에 나와 삼삼오오 이야기할 수 있는 곳이 많이 있고, 시카고 강이 시내를 가로지르는데 여유를 즐기기에 굉장히 좋습니다. 또 두 번째는 거주지역은 정말 딱 거주지로서, 조용하고 깨끗하고 아름답습니다. 그런 것들이 어떻게 보면 가장 미국적인 걸 만들어내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미국의 상징으로 흔히 자유와 개척을 꼽는데요. 네, 여유로움과 넉넉함 역시 미국인들의 특성 가운데 하나죠. 시카고를 찾아가면, 강가에서 또는 호숫가에서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기는 시카고인들의 모습...쉽게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네, 타박타박 미국 여행, 시간이 다 됐는데요. 다음 시간에는 시카고의 한인들과 일리노이주이야기 더 들려드리기로 하겠고요. 오늘 순서는 여기서 접을게요.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박영서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