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가 구금 15일만인 6일 석방됐습니다.

나발니는 이날 모스크바 구치소에서 풀려나며 푸틴 정권을 향해 “이런 테러행위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나와 동지들은 두려워하지도 않고 물러서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발니는 최근 괴한에 의해 살해된 야권 정치인 보리스 넴초프의 묘지를 참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나발니는 국가보안기구나 정권 지도부로부터 명령을 받은 친정부 조직이 넴초프를 살해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나발리는 외국 기업에서 5만달러를 횡령한 혐의로 징역 3년6개월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바 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