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케도니아 대선 과반 득표자 없어...결선 투표 예정


13일 마케도니아의 수도 스코페에서 한 여성이 대통령 선거를 위해 투표소를 찾고 있다.
옛 유고연방공화국인 마케도니아가 어제(13일) 대통령 선거를 치렀지만 과반수를 얻은 후보가 없어 오는 27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늘 투표의 95%를 개표한 결과 여당인 VMRO의 조지 이바노프 현 대통령이 50%에 근접하게 득표했지만 과반을 차지하지는 못했습니다.

사회당 출신의 스테보 펜다로브스키 후보는 30% 안팎의 득표율로 2위에 올랐습니다.

총리가 실권을 장악한 마케도니아에서 대통령직은 국가를 상징하는 의전 역할을 주로 수행하는 명예직입니다.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여당인 VMRO는 “기대했던 것보다 득표율이 높게 나타났다”며 사실상 승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