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이 최근 유럽을 강타한 말고기 파문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파비우스 장관은 어제 (10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소고기에 말고기를 섞어파는 업체와 관계자들을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번 달 초 영국에서 스웨덴에 본사를 둔 냉동식품 전문업체 ‘핀두스’가 판매하는 제품에서 말고기가 발견되면서, 유럽 전역에서 말고기 파문이 시작됐습니다.

해당 식품은 프랑스 식품업체 코겔이 생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가 된 말고기는 루마니아에 있는 도축장에서 공급받은 것이라고 베누아 하몽 프랑스 소비자 문제 장관이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