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구호단체의 아이티 재건 현장] 폐허 속에서 희망을 퍼올리는 사람들

역사상 200년 만에 최악인 규모 7.0의 지진이 지난해 1월 아이티를 강타했다. 3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부상자가 30만명, 이재민이 150만명 이상 발생했다. 사실상 지진 이전에도 이미 세계 최빈국 중 하나였던 아이티. 80% 이상의 국민들이 하루 2달러 미만의 생활비로 살아가고, 실업률은 70%에 육박했고, 아이들은 둘 중 하나만 학교를 다녔으며, 인구의 12%만이 전기를 사용하고 있었다. 지진 대참사를 맞은 지 20여 개월이 지났다. 페허가 된 땅이지만 아이티인들도 세계인도 아이티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오히려 그 반대다. 이전보다 더 나은 아이티를 만들어가기 위한 재건과 복구 작업으로 분주하다. 다국적 구호단체들이 전세계에서 모여들어 한 마음으로 뭉쳐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소리 웹팀이 흙먼지 날리는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복구 현장을 다녀왔다. (Photos by VOA - Yookyung Lee)
더보기

더 보기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