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1 (수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푸틴 대통령 "북한 핵실험, 용납 못해"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이 일본 아베 신조 총리 특사로 방문한 모리 요시로 전 총리를 면담하고 있다.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이 일본 아베 신조 총리 특사로 방문한 모리 요시로 전 총리를 면담하고 있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1일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모리 요시로 일본 전 총리는 이날 푸틴 대통령과 면담한 뒤 이같이 전했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은 일-러 관계에 대해 “양국 간 평화조약이 없는 게 이상한 상황”이라며 오는 4월로 예상되는 아베 총리의 러시아 방문에 기대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도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무시했다”며 “핵무기를 포기하고 6자회담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