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1 (일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버마 민주화 상징 수치 여사, 첫 방한

28일 한국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귀빈주차장에서 한국 거주 버마인들과 인사를 나누는 아웅산 수치 여사.
28일 한국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귀빈주차장에서 한국 거주 버마인들과 인사를 나누는 아웅산 수치 여사.
버마의 민주화 운동 지도자인 아웅 산 수치 여사가 28일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습니다.
 
수치 여사의 이번 방문은 29일 강원도 평창에서 개막하는 장애인들의 올림픽인 `2013 동계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에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수치 여사는 이날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도 만날 예정입니다.
 
수치 여사는 박 당선인과의 만남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과 면담할 예정입니다.
 
이어 30일에는 평창에서 열리는 장애인 지원 학술대회에서 기조연설을 합니다.
 
수치 여사는 또 31일에는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하고, 광주시청을 방문해 지난 2004년 수상자로 결정됐던 광주인권상을 수상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