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3 (화요일)

세계 / 미국

오바마 대통령, 국가기도회 참석

미국 바락 오바마 대통령 부부와 조셉 바이든 부통령 가족이 22일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열린 국가기도회에 참석했다.
미국 바락 오바마 대통령 부부와 조셉 바이든 부통령 가족이 22일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열린 국가기도회에 참석했다.
VOA 뉴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 부부가 22일 워싱턴의 국립대성당에서 열린 국가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워싱턴 DC 소재 성공회 국립대성당에서는 대통령 취임식 다음 날 오전에 국가기도회가 열리는 것이 전통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초교파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기도회에는 워싱턴예술공연팀의 어린이 복음성가단이 특송을 맡았으며, 각 기독교 종파를 대표하는 성직자들의 기도가 이어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캔사스 주 리우드부활감리교회의 애덤 해밀턴 목사는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의 비전을 회복시키고 국민을 통합하며, 국가를 언덕 위의 빛나는 곳처럼 완전하고 굳건하게 서게 하도록 해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바이든 부통령은 22일 저녁에는 지난 대통령 선거운동 과정에서 수고한 참모진과 봉사자들을 위로하는 행사에 참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