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1 (금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미 의회,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벽 건립 추진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 사진이 담긴 기념우표.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 사진이 담긴 기념우표. (자료사진)
유미정
한국전 정전협정 60주년을 맞아 워싱턴에 추모벽 건립을 위한 결의안이 미 하원에 제출됐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텍사스주 출신의 랄프 홀 공화당 의원은 지난 18일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위한 추모벽 건립을 위한 결의안을 미 하원에 발의했습니다.

이 결의안은 찰스 랭글 (민주 뉴욕), 샘 존슨 (공화 텍사스), 하워드 코블 (공화 노스캐롤라이나), 제리 코널리 의원 (민주 버지니아)등 총 19명이 공동 지지자로 서명했습니다.

하원 천연자원위원회에 제출된 이 결의안은 워싱턴의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전사한 미군 병사 3만 3천 6백 86명의 이름 하나하나를 새겨 넣은 대형 추모벽을 건립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 전쟁기념물 관리위원회(ABMC: American Battle Monuments Commission)가 한국전쟁기념재단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Foundation)이 제안하는 추모의 벽 도안을 검토할 것, 그리고 추모벽 건립을 위한 민간 기부를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추모벽에는 전사한 미군의 이름 외에도 부상, 실종, 전쟁포로가 된 미군의 숫자, 그리고 사망, 부상, 실종, 전쟁포로가 된, 한국군, 카투사, 유엔 참전국 병사들의 숫자도 새겨 넣을 것을 명시했습니다.

홀 의원은 지난 2011년에도 이 같은 내용의 법안을 추진했지만, 통과시키지 못했었습니다.

결의안은 미 제 113대 의회가 공식 출범한 이후 최초로 발의된 한반도 관련 법안으로 주목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유미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