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2 (수요일)

한반도 / 사회·재난·인권

한국 인권대사 "대북 인권 운동, 적극 협조"

한국의 김영호 외교부 인권대사(왼쪽)가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철환ㆍ신동혁 가족 구금상태에 대한 유엔 결정문 공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한국의 김영호 외교부 인권대사(왼쪽)가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철환ㆍ신동혁 가족 구금상태에 대한 유엔 결정문 공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김환용
김영호 한국 외교통상부 인권대사는 북한 인권문제 해결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관련 단체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사는 오늘(22일) 북한 반인도 범죄 철폐 국제연대(ICNK)가 서울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강제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WGAD)에서 일부 탈북자 가족이 북한에 강제 구금돼 있다고 결정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실무그룹은 탈북자 강철환씨와 신동혁씨가 지난해 4월 가족의 구금사실을 확인해 달라고 제기한 청원에 대해 구금은 강제적인 것이었고 북한에 즉각적인 석방과 보상을 요구하는 결정을 이달 초 당사자들에게 통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대사는 유엔의 이번 결정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는 국제사회의 공감대와 무관하지 않다며, 유엔과 국제인권단체 등이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직접 조사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