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5 (금요일)

세계 / 미국

지난해 미군 자살자, 전사자보다 많아

지난해 6월 미국 국방부과 주관한 자살예방컨퍼런스에서 연설하는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 (자료사진)
지난해 6월 미국 국방부과 주관한 자살예방컨퍼런스에서 연설하는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 (자료사진)
지난 해 자살한 미군 수는 모두 3백49명으로 전사자 수보다 많다고 미국 국방부가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도의 301명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일부 전문가들은 올해 자살자 수가 더 늘어났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은 군대 내 자살이 전염병 수준이라며, 하지만 국방부는 이런 추세를 충분히 이해하거나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지휘부는 병사들의 자살 예방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스트레스와 술이 큰 이유이며, 많은 병사들이 제대 이후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