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3 (수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중국 방한단 대표 “6자회담 조속 재개해야”

21일 서울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천바오성(陳寶生)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부교장.
21일 서울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천바오성(陳寶生)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부교장.
글자 크기 - +
김환용
시진핑 체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중국 공산당 고위 대표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한 천바오성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부교장은 6자회담이 정상적으로 회복돼 한반도 비핵화가 조속히 추진되기를 바라는게 중국의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천 부교장은 오늘(21일) 한국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6자회담 관련 당사국 가운데 핵심은 남북한이라며 남북 관계개선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시진핑 시대의 북-중 관계에 대해선 항일투쟁과 한국전쟁을 함께 치른 전통적 우의를 가진 당대 당 관계와 정상적인 국가 관계라는 두 가지 특징이 있다고 말해 앞으로도 당과 국가간 관계를 분리해 북한과 관계를 맺어나갈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선 시기는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중국과 북한 사이에는 고위층이 상호 방문하는 전통이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