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4 (월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한국 외교장관 “북한, 새 정부 초기 늘 도발”

13일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13일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이 한국에 새 정부가 들어선 초기에 항상 도발을 일으키면서 한국 측을 시험해 온 유쾌하지 않은 경험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13일) 서울 외교통상부에서 열린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 지도부가 교체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의 발언은 북한이 한반도 주요 관련국들의 정권이 바뀌는 과정에서 반복적으로 해 온 도발에 대비하고 북한의 판에 박힌 전술을 경계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김 장관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 이사국 진출이 처음은 아니기 때문에 새삼스러운 건 아니지만 안보리 이사국이 된 것 자체가 상당한 대북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