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07 (화요일)

한반도

미 국무부 "북한 가뭄피해 지원 계획 없어"

지난달 24일 북한 황해남도의 한 옥수수밭에서 주민들이 일하고 있다. (자료사진)

2015.07.07 04:10
미국은 가뭄 피해를 입고 있는 북한을 지원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도 지원을 요청하지 않고 있습니다. 더 보기

일 납치담당상 "북한 재조사 보고 연기에 분노"

북한이 1년이 되도록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 결과를 통보하지 않는 데 대해, 일본 납치문제담당상은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기관 인트라넷 명칭·주소 담긴 포스터 화제

북한 기관들의 인트라넷 홈페이지 이름을 담은 포스터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진달래와 천리마 등 다양한 명칭과 주소가 나와있습니다.

'올해 한국 입국 탈북자, 10명 중 8명 여성'

한국에 입국해 정착한 탈북자 중 10명 중 8명이 여성이라는 한국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희호 여사, 다음달 5~8일 방북…김정은 면담은 미정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다음달 5일부터 8일까지 평양을 방문합니다.

'이희호 여사 방북' 남북관계 돌파구 될까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이 악화일로에 있는 남북관계에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북한, 한국 인권백서 비난...한국 "실질적 인권 개선해야"

한국 정부는 6일 북한이 통일연구원에서 발간한 '북한인권백서'를 '극악한 도발'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북쪽의 실질적인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디오 [인터뷰: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김태훈 상임대표] 북한인권법 제정 필요성

지난주 서울에서는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주관으로 북한인권법 제정의 필요성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이 단체의 김태훈 상임대표로부터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미-·한 연합 해양양륙 군수지원 훈련 실시...'서해 작전능력 개선'

지난 29일부터 서해 안면도 해안에서 실시되고 있는 미-한 연합 해안양륙 군수지원 훈련이 6일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광주 U-대회 조직위 "북한 선수단 끝까지 기다렸다"

전세계 대학생들의 스포츠 축제인 2015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가 지난 3일 한국 광주에서 개막됐습니다.

북한, 유엔에 수인성 질병 의약품 요청

북한이 유엔에 수인성 질병 의약품을 요청했습니다. 북한에서는 가뭄으로 마실 물이 부족한데다 수질도 나빠져 이질 등 수인성 질병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한국 인권백서에 강력 반발…“무자비한 징벌” 경고

북한이 지난 2000년 이후 공개 처형한 주민이 1천382명이라는 한국 통일연구원의 북한인권백서 발표에 북한 당국이 강력 반발했습니다.

‘백제역사유적지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백제시대를 대표하는 유산을 묶은 ‘백제역사유적지구’가 한국으로서는 12번째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습니다.

유해송환 한국군 포로, 한국 현충원 안장

6.25 전쟁 후 북한에 억류됐다가 사망한 한국군 포로 손동식 이등중사의 유해가 오늘(4일) 한국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유럽연합, 대북 제재 개인 6 명 기업 1곳 추가

유럽연합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관련해 개인 6 명과 기업 1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북한, 새 평양비행장 선전...전문가 "경제성 부족한 전시용"

북한이 새로 지어진 평양비행장을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지만, 외부 전문가들은 경제적 타당성이 부족한 전시용 건물이라는 지적입니다.

북한 "남측 사드 대비, 최첨단 타격수단 개발"

북한은 미국의 '사드' 한국 배치 가능성에 반발해 최첨단 타격수단 개발로 맞서겠다고 위협했습니다.

한국 '북한, 내정간섭 말고 스스로 내부 돌아보길'

북한이 제2 연평해전 13주년을 맞아 남측이 북침전쟁열을 고취하고 있다며 비난한 데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에 내정간섭을 멈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베 총리 "북한, 납치 조사 시간 더 필요하다고 통보"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조사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통보했다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밝혔습니다.

'일본, 대북 제재 당분간 강화하지 않기로'

북한이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 결과를 일본에 통보하지 않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당분간 대북 제재를 강화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