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국방장관, 천안함 사태 단호한 대처 합의

  • 김연호

미국과 한국의 국방장관들이 천안함 사태에 대한 단호한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응해 한국과 추가적인 연합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안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과 한국의 김태영 국방장관이 4일 별도로 열린 양자회담에서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억제하기 위한 단호한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회담에서 게이츠 장관은 북한의 천안함 공격은 지역 안정을 불안하게 만들고 국제법을 위반한 또 하나의 사례라고 지적하고, 모든 나라들이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책임과 의무가 있으며 북한의 침략 행위에 반드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또 미-한 연합 대잠수함 훈련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한국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태영 장관은 미-한 두 나라가 한반도에서 전쟁을 억제하고 지역과 범세계적 안보 증진에 협력하기로 했다며, 두 나라 간 외교, 국방장관 협의를 오는7월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게이츠 장관은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응해 한국과 추가적인 연합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싱가포르 도착 직전 기자들에게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과거 어느 때보다 예측불가능해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현재 한국과 논의하고 있는 연합훈련은 그동안 정기적으로 해온 통상적인 훈련 차원을 넘는 추가 훈련이 될 것이라며, 대잠수함 훈련 강화를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게이츠 장관을 수행해 아시아 안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로버트 윌러드 미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이 한국에 대해 다시 도발을 하거나 공격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윌러드 사령관은 북한의 예측할 수 없는 태도를 감안해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천안함 사건에 대응해 다음 주에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던 미국과 한국의 서해 연합훈련은 연기됐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미군 측의 준비 사정을 감안해 연합훈련이 2~3주 정도 미뤄져 6월 중순 이후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방부의 브라이언 휘트먼 공보담당 부차관보도 이르면 이달 말 연합훈련이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휘트먼 부차관보는 미국이 검토 중인 한국과의 연합훈련은 대잠수함 훈련과 해상안보 훈련이며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 실시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훈련 연기 배경과 관련해 한국이 천안함 사건을 유엔 안보리에 회부한 뒤 외교적 지지를 더 확보하기 위한 시간을 갖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유엔에서 무엇을 달성할 수 있는지 먼저 지켜본 뒤 다음 수순을 생각하자는 분위기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초 이번 훈련은 미 해군 7함대 전력을 주력으로 삼아 핵추진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 호까지 참가하는 방안이 검토됐던 것으로 알려졌었습니다.

하지만 미 국방부의 제프 모렐 대변인은 게이츠 국방장관이 한국에 항공모함을 파견하기로 결정한 적이 없다며 당분간 미 항공모함을 한국 해역 인근 어디에도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