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한국에 항모 파견 계획 없어”

  • 김연호

미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

미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

미 국방부의 제프 모렐 대변인은 3일 핵 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가 한국에 파견될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 당분간 항공모함을 한국 해역 인근 어디에도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한국 해역에서의 어떠한 합동 군사훈련에도 항공모함을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의 제프 모렐 대변인은 3일 핵 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가 한국에 파견될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 당분간 항공모함을 한국 해역 인근 어디에도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모렐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소리’ 방송에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한국에 항공모함을 파견하기로 결정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방부의 브라이언 휘트먼 공보 담당 부차관보도 이 같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항공모함이 참가하는 미-한 연합 군사훈련은 결정된 바 없다는 겁니다. 휘트먼 부차관보는 미국이 검토 중인 한국과의 연합훈련은 대잠수함 훈련과 해상안보 훈련이며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 실시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아시아 안보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응해 한국과 추가적인 연합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싱가포르 도착 직전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과거 어느 때보다 예측불가능해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현재 한국과 논의하고 있는 연합훈련은 그동안 정기적으로 해온 통상적인 훈련 차원을 넘는 추가 훈련이 될 것이라며, 대잠수함 훈련 강화를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