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 “의회, 대북 인권 관련 중국 감시 청문회 열어야”

  • 유미정

크리스토퍼 스미스 공화당 의원 (사진 가운데)

크리스토퍼 스미스 공화당 의원 (사진 가운데)

미 의회가 대북 인권 관련 중국 감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미 연방 하원의 중진 의원이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또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지난 2004년 미 의회에서 통과된 북한 인권법이 적극적으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열악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미 의회는 중국에 대한 감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뉴저지 주 출신의 크리스토퍼 스미스 공화당 의원이 밝혔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15일 미 의사당에서 열린 2010년 전세계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 발표 관련 한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이 같이 말했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여러 번 자신이 주재한 북한인권 관련 청문회에서 북한의 암울한 인권 상황에 대한 증언을 들었다며, 북한 주민들이 고문으로 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이어 중국으로 탈출하는 탈북자들의 인신매매가 아주 큰 문제라며, 특히 탈북 여성들은 중국에서 노예처럼 취급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또 북한의 인권 문제 개선을 위해 미 의회는 지난 2004년 북한인권법을 통과시켰지만, 그 이행은 미흡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자신은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인권법의 이행을 강조하지 않고 있는 데 우려한다며, 북한의 핵 문제 등 심각한 현안이 있지만, 인권 문제가 뒤처질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그러면서 현재 미 연방 하원의 외교위원회의 국장을 지낸 로버트 킹 씨가 북한인권 특사로 임명돼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하지만 오바마 행정부의 좀 더 고위급에서 북한 인권법의 이행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스미스 의원은 하원 국제위원회 부위원장이자 인권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북한인권 문제에 큰 관심을 보여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날 행사는 미 국무부가 매년 전세계 인신매매 근절을 위해 노력한 활동가들을 선정해 그 공로를 치하하는 행사로, 미 헬싱키위원회의 공동의장인 벤자민 카딘 메릴랜드 주 연방 상원의원과 앨시 헤이스팅스 플로리다 주 연방 하원의원도 참석했습니다.

미 헬싱키위원회는 헬싱키 인권협정에 따라 국제적 의무사항 준수를 감시하기 위해 지난 1976년 창설됐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4일 미 국무부가 발표한 ‘2010년 전세계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에서 8년 연속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기준도 충족하지 못하는 3등급 국가로 지정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