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관리, “유엔이 북한의 인권 유린에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제네바 주재 미국 대표부의 에일린 챔버레인 도나휴 유엔 인권담당 대사

제네바 주재 미국 대표부의 에일린 챔버레인 도나휴 유엔 인권담당 대사

미국의 고위 관리가 북한을 비롯한 인권 유린 국가 14개국에 대해 유엔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제네바 주재 미국 대표부의 에일린 챔버레인 도나휴 유엔 인권담당 대사는 15일 제17차 유엔인권이사회에 참석해 북한 등 14개국 인권 문제를 강력히 제기했습니다.

도나휴 대사는 북한을 비롯한 14개국 정부가 자국민의 언론, 집회, 종교 등 기본적인 자유를 유린하고 있다며 유엔이 이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도나휴 대사는 14개 나라의 인권 상황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북한의 인권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북한 정부가 지속적으로 자국민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으며, 인민에 대한 김정일 정권의 행태가 개탄스럽다는 겁니다.

앞서 도나휴 대사는 지난 3월 열린 제 16차 인권이사회에서도 북한 정권이 인민의 모든 삶을 통제하면서 표현과 집회, 결사, 종교, 이동, 노동권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도나휴 대사는 너무 많은 정부가 국제사회의 처벌 없이 반체제 인사들을 탄압하고 있다며, 유엔이 이에 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2천명 이상의 정치범을 수용소에 가두고 자국민의 인권을 유린하는 버마 정권에 대해 유엔이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도나휴 대사는 그러나 북한에 대해서는 반인도 범죄 조사위원회 설치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유럽의회는 지난해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에서 유엔이 김정일 정권의 인권 유린 문제를 조사하기 위해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촉구했었습니다.

한편 도나휴 대사는 이날 민주화 시위를 유혈 진압하고 있는 아랍권 국가들의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도나휴 대사는 리비아와 시리아, 예멘 등 여러 정부가 시민들의 민주화 시위를 유혈진압 하고 있다며, 미국은 평화적인 시위를 탄압하는 이들 나라의 상황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나휴 대사가 이날 지적한 14개 나라에는 중국과 이란, 쿠바, 벨라루스, 베네수엘라, 짐바브웨, 수단, 바레인, 스리랑카 등이 포함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