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 미사일 발사, 참관 계획 없어’


5일 정례브리핑하는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부대변인

5일 정례브리핑하는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부대변인

미국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참관단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일본과 러시아도 참관 거부 입장을 발힌 바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현장을 공개하겠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On the part of...”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참관할 뜻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미 항공우주국(NASA)이 북한 측으로부터 참관 초청을 받은 바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가며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상황에서 참관단을 파견할 경우 이를 용인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일본의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러시아의 연방우주청도 북한의 참관 요청을 모두 거부했습니다.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지난 달 28일 외국 전문가와 기자들에게 발사 현장과 실황을 전면 공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해도 국제원자력기구가 영변 핵 사찰 문제를 북한과 계속 논의해야 하냐는 질문에, 미국은 국제원자력기구와 이 문제를 계속 협의하고 있다며, 이는 국제원자력기구가 대답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