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한국 대통령, “위안부 문제 미결시 영원한 부담”


눈물을 흘리며 시위를 벌이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눈물을 흘리며 시위를 벌이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일본은 영원히 한일 양국 간 현안을 해결하지 못하는 부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일본을 방문해 오사카에서 가진 동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분들이 살아있는 동안에 이 문제를 해결해주는 게 양국이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한일 양국은 여러 면에서 미래를 향해 가장 가깝게 협력해야 할 나라"라고 이명박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이어 이 대통령은

"과거를 잊을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딛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신각수 주일 한국 대사, 박정하 대변인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