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 평양 도착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로버트 킹 특사의 평양 도착 장면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로버트 킹 특사의 평양 도착 장면

미국 국무부는 북한을 방문 중인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북한의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북한은 킹 특사 일행이 평양에 도착한 사실 이외에는 아무런 발표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24일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를 단장으로 하는 북한 식량 실태 조사단 일행이 평양에 도착해 방북 일정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They had meetings ...”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킹 특사 일행이 24일 북한 측과 회의를 가졌다며, 앞으로 평양 이외의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식량 사정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현장 조사 결과에 따라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킹 특사는 오는 28일까지 북한에 머물 예정이며, 다른 조사단원들은 다음달 초까지 북한에 남아 조사를 계속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킹 특사의 이번 방북에는 미국 정부의 대외원조를 담당하는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 소속 전문가들이 동행하고 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킹 특사가 북한인권 문제와 함께 억류 미국인 문제도 북측에 제기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He will also...”

토너 부대변인은 킹 특사가 지난 해 11월 이후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전용수 씨 문제를 북한 당국에 제기하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전 씨를 즉각 석방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용수 씨는 북한에서 농기계 관련 사업을 하면서 주민들을 상대로 선교 활동을 편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북한은 24일 킹 특사 일행의 평양 도착 사실을 관영매체를 통해 짧게 보도했지만 25일은 아무런 발표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