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적십자, `2012-2015 대북 예산 3천3백만 달러’


대북 지원식량을 선적하는 적십자 요원들 (자료사진)

대북 지원식량을 선적하는 적십자 요원들 (자료사진)

국제적십자사는 2012년에서 2015년까지 북한에서 3천3백만 달러 상당의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국제적십자연맹 IFRC는 14일 발표한 ‘2012-2015 대북 사업 계획’ 보고서에서, 4개년 예산으로 미화 3천3백만 달러를 책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간 예산은 820만에서 850만 달러 안팎으로 책정됐습니다.

적십자는 평안남북도와 황해남북도, 함경남도에서 825만 명의 주민들을 상대로 보건과 위생, 재난 관리 등의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2015년까지 북한에서 이재민들에게 주거시설을 제공하는 대표적인 기구로 자리매김하고, 20만 명에게 안전한 식수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또 보건소와 학교에 화장실을 지어주고 개별 가구에 하수구를 만들어 줄 계획입니다.

북한 전역의 2천30개 진료소에 공급하던 필수의약품은 북한 보건성이 자체적으로 조달하도록 하고, 대신 여성과 어린이 보건 지원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조선적십자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최소한 1년에 두 번 해외연수를 주선할 계획입니다.

현재 호주, 영국,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독일, 일본, 쿠웨이트, 노르웨이, 스웨덴 등 10개국의 적십자사가 대북 사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