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미 공화당 의원단 면담 “북 미사일, 국제사회 공동 대처”


6일 청와대에서 미 공화당 정보특위 의원단과 이명박 대통령

6일 청와대에서 미 공화당 정보특위 의원단과 이명박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6일) 미국 의회 의원들을 접견하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공동 대처를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방한 중인 미국 상.하원 정보특위 소속 공화당 의원들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이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2.29 미-북 합의를 훼손하는 행위라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 대통령은 6일 청와대에서 색스비 챔블리스, 리차드 버 상원의원 등 5 명의 미 공화당 의원과 성 김 주한 미 대사를 접견하고 이 같은 인식을 공유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과 미 의원단은 그러면서 미-한 공조를 기반으로 국제사회가 북한에 공동 대처해야 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 대통령은 접견에서 미-한 관계가 공동의 가치와 신뢰를 바탕으로 어느 때보다 공고한 다원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미-한 동맹의 발전을 위한 미 의회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미 의원단은 이날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주재 만찬에 참석한 뒤 7일 비무장지대를 시찰하고 현대기아차 연구개발센터도 방문할 예정입니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앞서 5일 한국 군 당국의 광명성 3호 위성 요격 발언에 대해 “무모한 군사적 도발 땐 무자비한 타격으로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최근 남조선은 인공위성인 광명성 3호 발사를 걸고 요격이니 뭐니 하며 새로운 군사적 도발을 일으키려는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괴뢰군부 호전광들은 그 누구의 ‘기습공격’과 ‘도발 가능성’을 운운하며 ‘상응표적 타격계획’이라는 것을 세워놓고 ‘평양타격’ 폭언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평양 하늘을 감히 어지럽히려 드는 데는 몇 천, 몇 만 배의 불벼락으로 비참한 파멸을 안길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최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이 궤도를 벗어나한국 영토로 떨어질 경우 요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서울을 타격할 경우 평양을 보복 타격하는 이른바 ‘상응표적 공격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