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공동성명, "진지한 남북대화 필수"


백악관에서 회담을 가진 양국 정상

백악관에서 회담을 가진 양국 정상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남북한 관계 개선과 양측의 건설적인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핵 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은 미국과 동맹국에 더욱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남북한 관계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양측은 2005년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안에서 강조한대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으며, 최근 일련의 사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데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특히 양측은 남북한 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남북한 간의 진지하고 건설적인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또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한반도의 비핵화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2005년 9.19 공동 성명에서 합의한 내용의 완전한 이행을 위해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또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우려를 표했으며, 2005년 9.19 공동성명과 이에 관한 국제적 의무를 위반하는 모든 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양측은 이어 관련국들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북한 문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과 후진타오 주석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한반도에서의 긴장 완화를 위한 중국의 역할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이 미국과 동맹들에 더욱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후 주석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궁극적인 목표가 돼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이 북한의 합의와 유엔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후진타오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의 안정과 비핵화, 나아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위해 미-중 간은 물론이고 관련국들과의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